ㆍ작곡가 그룹 ‘스윗튠’ 한재호·김승수

걸그룹 카라는 ‘미스터’라는 노래 한 곡으로 일본 내 신한류 열풍의 중심에 섰다. 이 곡을 만든 이들은 작곡가 그룹 ‘스윗튠’. 카라의 곡 ‘점핑’ ‘허니’ 등도 스윗튠의 곡이다. 카라를 국내 스타로, 나아가 한류 스타로 발돋움하게 했던 일등공신들이 궁금했다. 좀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서 더욱 그랬다.

스윗튠은 작곡가 한재호(38)와 김승수(33)로 구성됐다. 서울 도곡동 ‘스윗튠스튜디오’에서 어렵게 인터뷰에 응한 두 사람은 앳된 얼굴에 시종 쑥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 촬영 역시 “찍어 본 적이 없다”며 내내 손사래를 쳤다.

이들은 이른바 PC통신 시절부터 이런저런 미디 장비를 만진 컴퓨터 음악 1세대이다.

작곡가 그룹 스윗튠의 김승수(왼쪽)와 한재호. 일본에서도 카라와 더불어 스윗튠에 대한 관심도가 크다.


오늘날의 팝댄스 음악은 극단적으로 말하면 ‘도레미파솔라시’의 7음계가 아니라, ‘0’과 ‘1’로 대변되는 디지털 언어로 제작되고 있는 중이다. 컴퓨터에 능수능란한 사람들이 작곡 등 음악 계통으로 나가는 경우가 많은 것도 이 때문이다. 비스트와 포미닛의 곡을 쓰고, 티아라의 ‘롤리폴리’를 발표했던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대표적이다.

한재호는 중앙대 연극학과, 김승수는 고려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모두 음악과 무관한 이들이었지만 컴퓨터를 기반으로 하는 지독한 취미생활로 음악과 연을 맺었다. 한재호는 기타를 원래부터 취미삼아 쳤고, 김승수는 어릴 때부터 건반을 다뤘다.
김승수는 “학창시절 컴퓨터를 워낙 좋아했다”며 “당연히 게임하는 걸 즐기다가 서서히 게임 음악을 직접 만들어보는 단계까지 갔고, 그렇게 작곡가가 됐다”고 말했다. 한재호는 “원래 꿈이 방송사 PD였는데, 결국 그 PD 말고 음악 PD(프로듀서)가 됐다”며 웃었다.

이들과 같은 미디음악 1세대는 프로그램을 독학해야 했다. 지금처럼 실용음악학원도 없던 시절, 작곡은 고사하고 프로그램에서 시작과 정지 버튼을 찾아 조작하는 방법을 익히는 데도 며칠이 소요됐다. 11년 전 사이버 가수 ‘아담’의 음악을 만들면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이후 핑클, 슈가, 클릭비, 이기찬의 음반에 참여하면서 현재까지 왔다. “우리가 맡았던 가수들이 1위에 오를 때가 가장 기분 좋은 순간이겠지요. 가수의 색깔을 지켜주기 위해 다작(多作)을 하진 않습니다. 우리에겐 한 곡이겠지만 가수에게는 인생 전부가 될 수도 있지요.”(김승수)

지난해 걸그룹 카라가 일본에서 활약한 모습을 생각하면 지금도 벅차오른다. 김승수는 “일본 쇼케이스를 현장에서 지켜봤는데, 그 기쁨과 보람이 얼마나 컸는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K팝의 인기로 한국 작곡가들을 향한 관심도 덩달아 높아졌다. 일본 최고 인기그룹 스마프가 스윗튠에게서 곡을 받아 갔으며, 오랫동안 러브콜을 보내온 일본 걸그룹 범피가 어렵게 스윗튠의 노래를 얻었다. 미국에서도 음악 관련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

최근 스윗튠은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음반을 새롭게 맡아 작업했다. 펑키한 디스코곡 ‘휘가로’를 부르고 있는 나인뮤지스가 전과 다른 느낌을 풍기는 이유다.

Posted by 강수진


티스토리 툴바